검색

여주소방서, 남한강 실종자 60여일 만에 인양

가 -가 +

이재춘 기자
기사입력 2021-02-22

여주소방서(서장 염종섭)는 22일에 남한강 실종자를 60여일만에 발견했다고 밝혔다.
 
여주소방서는 지난 21일 오후 3시 20분경 남한강 세종대교와 여주보 중간지점에 떠 있던 변사자를 발견했으며, 이는 지난해 12월 21일에 실종된 실종자와 동일인으로 63일이 지나 인양되어 가족에게 인계하였다.
 
여주소방서는 실종자를 찾기 위해 누적 소방공무원ㆍ의용소방대 등 인력 1,709명과 소방헬기,드론,보트 등 장비 470대를 동원하여 한파와 강바람에도 매일 수색을 진행했다.
 
서해용 119구조대장은 “실종자 수색 범위가 넓고 강이 어는 등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단 한명의 시민이라도 포기하지 않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 하였다”라며 “앞으로도 각종 재난현장에서 신속한 구조 활동으로 여주시민들의 안전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”고 말했다.
플친
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+ band URL복사
댓글

i

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.
URL 복사
x

PC버전 맨위로

Copyright ⓒ 세종신문. All rights reserved.